최종편집 : 2019.11.20 |
김우룡 동래구청장,「부산시동래구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2019/10/25 05:3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국가인권위원회」와 협력, 친동성애 인권단체들에 재정지원도 가능케 해
h.png
▲ 김우룡 동래구청장이 「부산시동래구인권조례」 제정안을 입법예고 하였다. (사진=캡쳐)

지난 11일, 김우룡 부산시 동래구청장은 「부산시동래구인권조례」를 제정하기 위해 입법취지와 주요내용을 시민들에게 알려 의견을 듣고자 입법예고 하였다.

현재 수원, 경남, 충남, 속초, 삼척, 부산(동구), 의왕시, 서울(금천구)을 비롯해 주로 전국에서 각종 인권조례 제·개정을 시도하고 있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며, 이번  「부산시동래구인권조례」 제정안을 입법예고한 김우룡 동래구청장도 마찬가지로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김우룡.jpg
▲ 김우룡 동래구청장(더불어민주당)

이번 「부산시동래구인권조례」는 구민들의 의견을 듣는 기간이 20일이어서 그나마 다행이지만, 최근 전국 각 지자체 의회에서 발의하는 인권조례 입법예고들은,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기간이 고작 5일이어서 부천시 사례처럼 추석 등 공휴일이나 주말을 끼고 예고하게 되면, 정작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기간이 겨우 2~3일밖에 되지 않아 꼼수 '조례정치'라는 소리를 듣고 있다. 이에 대한 제도적 수정이 긴급한 상황이다.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일부 서구사회들의 경우를 보면, 인권관련 조례나 헌장, 선언문 등이 먼저 제정된 후에  「차별금지법」의 제정으로 이어지고 있는데, 이는 곧 법률적으로 강제력이 약한 수위에서 강한 수위로 바뀌는 것이다. 또한 조례가 일단 제정이 되고 나면, 지자체나 지자체의 장은 '~할 수 있다' 등의 권고수준에서 '(적극)~해야 한다' 등의 의무, 명령수준으로 개정되고 있다.

「부산시동래구인권조례」는 관계법령이 대한민국 헌법이라고 하지만, 결국 따져보면 타 지자체들과 마찬가지로 「국가인권위원회법」을 근거로 해 제정을 시도하고 있는데,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호에는 역차별을 조장하는 일명 독소조항들인, "종교(이단 포함), 임신 또는 출산(청소년 포함), 가족형태(동성결혼 포함), 사상 또는 정치적 의견(종북 포함), 전과(前科), 성적지향(동성애), 병력(病歷)"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 조항들에 대한 구별, 비판을 일체 금지시키고 있어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다.

동성애를 지지하는 인권활동가들은 일단 각 지자체들마다 각종 인권조례들이 제정이 되면, 조례내용에 동성애관련 내용이 없어도 어차피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호의 차별근거 조항들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적극 조례제정에 협력하고 있다.
logo.png
특히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017년부터 '국가인권기본계획'을 통해, △성적지향(동성애)과 성별정체성(트랜스젠더) 차별금지법 추진 △군대내 항문성교(동성애)를 금지하는 군형법 92조의 6 폐지 △종교의 다양성 차원에서 무슬림 군종장교 허용 △성전환 수술을 하지 않고 성별정정 가능토록 조건 완화 △트랜스젠더 호르몬 요법과 성전환 수술비용 국가부담 △학교, 공무원 등에게 동성애 인권교육 강화 △국가보안법 폐지 등을 추진하겠다고 하여 말썽을 빚고 있는 중이다.

이번에 입법예고된 「부산시동래구인권조례」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인권”의 정의를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제1호에 따른 인권이라고 명확히 밝히고 있으며, 인권차별이나 침해가 발생한 경우, 「국가인권위원회」에 보고하도록 하였다.

또한 구청장은 인권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국가인권위원회」를 비롯한 인권 관련 기관 및 단체와 협력토록 하였으며, 소속 공무원을 포함한 모든 직원(구청장의 지도감독을 받는 법인이나 단체의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을 포함한다)에게 인권교육을 실시, 사업장이나 민간단체 등에 인권교육을 시행할 수 있게 권장토록 하였다.

그리고 구청장은 인권정책을 심의하기 위해 '부산시동래구인권위원회'(이하 “위원회”라 한다)를 두도록 하였는데, 위원회는 동래구 예산으로 운영되며 △인권단체에서 인권활동 경력이 있는 사람 △학계 및 교육계에서 인권 관련 연구 및 경험이 있는 사람 △국가기관 또는 법조계에서 인권과 관련된 분야에 종사한 사람 △그 밖에 인권약자의 권익증진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 등을 위주로 위원장 1명과 부위원장 1명을 포함한 15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토록 하였다.

한편 구청장은 인권정책을 추진하기 위하여 인권 관련 기관 또는 단체에 필요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해, 동성애 단체나 동성애를 지지하는 모든 인권관련 기관이나 단체들에도 재정지원이 가능토록 하였다.

이 조례의 제정안에 대하여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오는 31일까지 다음 사항을 기재한 의견서를 동래구청 총무과로 제출하면 된다.

가. 입법예고 사항에 대한 의견(찬·반 여부와 그 이유)

나. 성명(단체인 경우 그 명칭과 대표자의 성명), 주소, 전화번호

다. 의견제출 방법 : 우편, 팩스 또는 이메일

1) 주  소 : 부산광역시 동래구 명륜로94번길 55, 본관(복천동, 동래구청 총무과) 
2) 팩  스 : 051-550-4109
3) 이메일 : pdyee76@korea.kr  

라.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래구청 총무과(전화:051-550-4112)에 문의

이 조례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의견서 양식 등은 행정안전부 웹사이트(https://bit.ly/2Pgei0I)에 가면 볼 수가 있다.

[ 편집부 ]
편집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nfo@hopekorea.net
희망한국(www.hopekorea.net) - copyright ⓒ 희망한국.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희망한국뉴스 | 사업등록번호 : 경기아51354 (15.02.12) | 발행·편집인 : 김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규 | Ω 10401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40 408호 | 대표전화 : 050-5814-1111 | 팩스 : 031-8038-4689 |  info@hopekorea.net후원계좌 : 농협 351-0791-0006-63 희망한국
      Copyright ⓒ 2015 hopekorea.net All right reserved.
      희망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