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6 |
[논평] 할랄은 가장 근본주의적 이슬람 종교형태
2015/12/09 06: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할랄식품 클러스터는 수요 많은 이슬람 국가 현지에 세워야
4cbaceb45cbbffa5a2d78b7e88a49416.jpg
▲ 할랄은 트로이의 목마 (사진=캡쳐)
 
공영방송 KBS가 지난 5일부터 3부작에 걸쳐 <18억, 이슬람 시장이 뜬다>라는 주제로 이슬람을 띄우고 있다. ‘인구 18억 명, 세계 인구의 4분의 1을 점유하고, 급속도로 성장하게 될 미래시장’이라는 것이다. 이는 이슬람에 대한 무지(無知)의 소치이다.
 
이슬람의 인구나, 경제 규모, 대부분이 산유국이며, 제3세계라는 입장에서만 보면, 분명 매력 있는, 경제적으로 관심이 가는 시장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공영방송이 이다지도, 흥분해야 할 정도로, 이슬람이 우리 경제 파트너가 되어야 할 대상인지(?), 이슬람 시장이 대한민국을 먹여 살릴 수 있는 블루오션인지(?) 의문이다.
 
첫째, 이슬람이 가진 가장 취약한 문제는 뭐라 해도, 배타적 폭력성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 KBS도 이 점을 지적하면서도 테러집단은 무슬림의 1%에 불과하다고 변호한다. 이는 무슬림을 과소평가하는 무책임한 발언이다. 이슬람 전체 인구의 1%는 결코 적은 숫자가 아니다. 이슬람이 18억 명이라면, 1,800만 명이 테러집단이라는 것인데, 그들의 광기어린 살상은 세계 어느 나라 군대보다도 더욱 악독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를 어찌 가볍게 본단 말인가?
 
46eacdcb0be3eb90ea86cdd97d890f80.jpg
▲ 한국은 이슬람 IS의 25번째 테러 위험국 (사진=캡쳐)
 
더구나 우리나라는 IS가 지목한 십자군동맹국 62개국 중, 25번째로 IS 테러 위험국가다. 법무부 자료에 의하면 2014년 기준, 내국인 무슬림 3만 5천명에 장단기 체류 무슬림이 14만 3천 2백명, 불법체류자 2만 1천명으로 총 19만 9천 5백여 명에 이른다. 이들에 대한 국정원의 우려를 결코 간과하지 마라.
 
무슬림들이 평화 시기에, 지난 수년 동안 보여준 테러와 살상은 인간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극악무도함을 보여주었다. 그들의 폭력의 근거는 당연히 그들이 신봉하는 경전(經典)에 기인함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비 무슬림에 대한 지하드는 그들의 가장 근본적인 사명이요, 의무이다. 그렇다면, 나머지 상당수의 무슬림들도 그들처럼 돌변할 수 있는 개연성이 얼마든지 있다. 즉, 이슬람 테러리스트가 근본주의가 아니라, 그들의 경전이 지하드 전사들을 양산하고 있는 것이다.
 
두 번째는 KBS는 지난 5일(토) 1편에서 “이슬람, 종교가 아닌 비즈니스”라는 주제로 방영했다. KBS의 이슬람과 할랄식품에 대한 무지함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할랄식품이야 말로 이슬람의 가장 근본주의적인 종교행태요, 의식이다. 그럼에도 어찌 국민들을 기만하려 드는가!
 
할랄식품은 이슬람 율법에 의해 도축되고 가공된 식품을 말하는데, 우리에게는 이것이 ‘장밋빛 산업’이 결코 아님을 각성해야 한다. 우선 할랄 도축 방식은 무슬림이 도축해야 하고, 죽을 때 짐승의 머리가 메카로 향해야 하고, 동물의 혈관을 끊을 때도 ‘알라’의 이름으로 해야 하고, 예리한 칼로 혈관과 기도를 단번에 끊어 온 몸의 피를 모두 빼내야 하며, 개나 돼지는 먹을 수 없다. 사실 할랄 도축은 알라에 대한 제사요, 제물이다. 이런 과정으로 인하여, 유럽 등지에서는 동물학대의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또 여기에는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에 의한 ‘다비하’라는 종교의식이 반드시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결국 이슬람교를 포교하는데 기여하는 것이고, 정부가 막대한 국민의 혈세로 이슬람교를 포교해 주는 모양이 된다. 할랄식품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도축장 도살에 4인의 무슬림 종사자와 공장엔 반드시 이슬람교도인 ‘할랄 관리자’가 임명되어야 한다. 무슬림 종사자들의 유입은 필수적이다.
 
이렇게 되면 우리나라의 익산시 왕궁면에 조성하려는 할랄식품 클러스트 단지는 점점 무슬림들의 게토로 변할 것이고, 게토가 커지면, 샤리아법 자치를 요구할 것은 자명하다. 테러의 공포에 떠는 영국을 보라.
 
그런가하면, ‘할랄식품’으로 인한 수입들이 이슬람 확산을 위한 자금으로 사용된다는 것이다. 이슬람 기관은 ‘자카트라’는 명목으로 2.5%의 세금을 내야 한다. 그런데 이 자금이 이슬람 경전에 의하여, 이슬람 포교 자금이나, 지하드 전사들을 돕거나, 테러에 필요한 무기를 사는데 사용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무슬림들의 테러를 돕는 꼴이 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할랄 인증기관인 한국이슬람중앙회의 기술 지원 등을 위하여 한국식품연구원과 MOU를 맺었고, 한국이슬람중앙회는 말레이시아 할랄 인증기관인 JAKIM의 해외인증기관으로 공인 받은 상태이다. 또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의 해외인증기관에도 등록을 신청한 상태이다.
 
할랄 인증을 받거나 유지(1~2년 마다 인증 갱신)하기 위해 국내 기업은 한국이슬람중앙회의 통제에 종속되고 만다. 문제는 할랄 인증은 이슬람 국가마다 그 기준이 상이하여 이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상당한 비용을 감수해야 한다.
 
때문에 우리 정부는 할랄 도축/도계장 설치와 관련하여 50%의 비용을 지원하는 예산안을 마련했으며, 할랄 인증 비용도 90%까지 지원한다고 한다. 이슬람의 문제점에 대한 정확한 실태 파악도 안 된 상태에서, 정부 주도로 이슬람 산업에 과도하며, 무분별하게 투자하는 것은 결국, 독사의 새끼를 이불 속에 끌어들이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할랄식품 시장 진출은 이미 기득권을 가지고 있는 세계 각국의 장벽을 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국민 혈세에 의한 국가 주도산업으로는 매우 부적절하다. 국내에 할랄식품 클러스트를 조성하기보다는 아랍에미레이트나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수요가 많은 이슬람 국가 현지에 할랄 공장을 세우는 것이 훨씬 현명한 처사라고 본다.
 
KBS는 제3부에서 무슬림 관광 산업을 보도할 예정인데, 단순히 관광수입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그들 가운데 상당수의 폭력 테러리스트들이 우리나라에 유입됨을 유의해야 한다. 그들을 위해 할랄 식당을 만들고, 기도처를 만든다고 부산을 떠는 것은 한심한 일이다. 관광은 그 나라의 문화를 체험하는 것이 주목적 아닌가? 더구나 무슬림들이 많이 드나들게 되면, 치안과 안보에 구멍이 뚫릴 것은 자명하다. 그들에 의해, 단 한 번만이라도 우리나라에서 테러가 발생하면, 북한과 대치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는 그만큼 큰 위험부담을 떠안아야 한다.
 
432ad8ca2ef1417d85a78fc7d4ff41b8.jpg
▲ 코란에서 가르치는 이슬람의 13교리 (사진=캡쳐)
 
정부와 언론은 단순히 경제적 문제에 치중하여, 우리의 안보, 사회적 혼란을 부추기고, 종교의 이름으로 전대미문의 테러집단이 국내에서 활보할 기회를 준다는 것은, 소탐대실의 큰 우를 넘어서, 국가 존립마저 위협 당하는, 불행의 문을 열어주는 대실을 범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현재 우리나라에서 추진하는 이슬람과의 교류나, 할랄식품 등은 대대적으로 재검토되어야 하고, 공영방송인 KBS의 무책임한 방송은 즉각 중단되어야 하며,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제공: 한국교회언론회)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nfo@hopekorea.net
희망한국(www.hopekorea.net) - copyright ⓒ 희망한국.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네티즌 댓글
댓글 작성자명 님ㅣ2016.03.17 06:32:39 삭제
댓글 작성자명 님ㅣ2016.03.10 10:26:08 삭제
댓글 작성자명 님ㅣ2016.03.10 08:44:51 삭제
이슬람반대 님ㅣ2015.12.09 07:16:56 삭제
 1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희망한국뉴스 | 사업등록번호 : 경기아51354 (15.02.12) | 발행·편집인 : 김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규 | Ω 10401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무궁화로 34 703호 | 대표전화 : 050-5814-1111 | 팩스 : 031-8038-4689 |  info@hopekorea.net후원계좌 : 농협 351-0791-0006-63 희망한국
      Copyright ⓒ 2015 hopekorea.net All right reserved.
      희망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