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
미국 휴스턴시, '성차별금지조례법' 통과후 논란커져
2015/11/02 00:4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성범죄자가 여자 화장실, 샤워실, 탈의실 등에 들어갈 수 있게 되다
20151101175707651120.jpg
 
지난 달 3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휴스턴시가 작년 5월 <성차별금지조례법>을 통과시켰지만, 이 법은 남자와 여자가 태어날 때 부터의 생물학적(biological) 성이 아닌, 성 정체성(identity) 곧 생물학적 성을 무시하고, 오직 자신 스스로가 남자로 생각하거나, 또는 여자로 생각하는 성에 따라 화장실, 샤워실, 탈의실 등 공공시설을 마음대로 사용하게 해 현재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법을 반대하는 단체의 회장은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성차별금지조례법>이 통과되어, 생물학적 남성은 물론이고 성범죄자가 여자 화장실, 샤워실, 탈의실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 우리의 어머니, 아내, 그리고 딸의 안전을 위해서 절대 타협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현지에선 애니스 파커 현 휴스턴 시장(동성애자) 이 임기가 막바지에 다다르자, 성급하게 법을 밀어붙였다는 비판의 목소리들이 높아지고 있다. 이 법을 찬성하는 동성애자들과 지지세력들은, 법안 반대자들을 향해 호모포비아(동성애에 대한 혐오자)들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조 바이든 부통령, 그리고 힐러리 클린던 민주당 대선 후보자는 '평등'이 이겼다며, 휴스턴시의 <성차별금지조례법>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 최형신 기자 ]
최형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nfo@hopekorea.net
희망한국(www.hopekorea.net) - copyright ⓒ 희망한국.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네티즌 댓글
버락후세인오바마 님ㅣ2015.11.02 16:05:41 삭제
벼락오바마 님ㅣ2015.11.02 01:04:11 삭제
미쳐가는군 님ㅣ2015.11.02 00:52:14 삭제
 1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희망한국뉴스 | 사업등록번호 : 경기아51354 (15.02.12) | 발행·편집인 : 김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규 | Ω 10401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40 408호 | 대표전화 : 050-5814-1111 | 팩스 : 031-8038-4689 |  info@hopekorea.net후원계좌 : 농협 351-0791-0006-63 희망한국
      Copyright ⓒ 2015 hopekorea.net All right reserved.
      희망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