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2 |
김희정 장관, "동성애 언급은 그다지 좋은 일 아니다"
2015/10/17 03:3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김 장관, '청소년들에게 오해를 줄 수 있는 문제는 언급할 필요 없다' 답변
PYH2014071800600001300_P2_99_20150414193605.jpg
 
지난 1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비례대표)은 “교육부가 '학교성교육 표준안'을 만들 때 여가부가 한 일은 무엇이냐”며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을 향해 비난섞인 질문을 하였다.
 
또한 같은 당 소속 박혜자 의원(광주서구 갑)도 교육부의 '학교성교육 표준안'에 대해 “여가부의 위탁을 받아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만든 ‘성 인권 교과서’ 내용과도 충돌한다”고 김 장관을 힐난했다.
 
특히 진선미 의원은 김 장관을 향하여 “동성애에 대해 언급 못하도록 돼 있는 것은 잘못된 것 아니냐”며 따지자, 김 장관은 “(동성애를) 언급하는 것은 그다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청소년들에게 오해를 줄 수 있는 문제는 언급할 필요는 없다”고 확실히 대답하였다.
 
2990.jpg
 
한편 이날 국정감사가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회의실 복도에서는 동성애자들과 동성애 옹호·조장 단체들 소속 활동가들이 대전시의회 성평등조례에 동성애 조항 삭제를 요구하고 여성단체와의 면담을 거부한 여가부에 항의하기 위한 피켓시위가 있었다. 
 
'SOGI법정책연구회'와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소속 활동가들은 이날 김 장관에게 성평등조례에 동성애 조항을 넣어야 한다는 ‘성평등 바로잡기 대응 회의’ 관련 의견서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 허지연 기자 ]
허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nfo@hopekorea.net
희망한국(www.hopekorea.net) - copyright ⓒ 희망한국.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네티즌 댓글
댓글 작성자명 님ㅣ2015.11.13 06:38:21 삭제
등잔밑이어둡다 님ㅣ2015.10.18 17:37:40 삭제
성다위 님ㅣ2015.10.18 08:30:00 삭제
비례대표삭제 님ㅣ2015.10.17 11:00:23 삭제
이광진 님ㅣ2015.10.17 09:24:51 삭제
라라 님ㅣ2015.10.17 07:26:26 삭제
김희정장관 님ㅣ2015.10.17 03:40:57 삭제
 1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희망한국뉴스 | 사업등록번호 : 경기아51354 (15.02.12) | 발행·편집인 : 김광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규 | Ω 10401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무궁화로 34 703호 | 대표전화 : 050-5814-1111 | 팩스 : 031-8038-4689 |  info@hopekorea.net후원계좌 : 농협 351-0791-0006-63 희망한국
      Copyright ⓒ 2015 hopekorea.net All right reserved.
      희망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